• home > 국민일보/옆자리, 영화공간 주안 장애인 관객 말문터졌다 > 언론보도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프린트
안내
(사)꿈꾸는마을 영종예술단의 가장 큰 장점은 언론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국민일보/옆자리, 영화공간 주안 장애인 관객 말문터졌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6-02 02:59 조회21회 댓글0건

본문

옆자리…영화공간 주안 장애인 관객 말문터졌다

2021053000212017095_1622301681_0015895388_20210531031402007.jpg?type=w430원본보기
29일 배리어프리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감독 이창원 권성모)'상영에 앞서 진행된 직장내 장애인식개선강의 시간에 맞춰 장애인과 비장애인 옆자리 프로젝트를 참관하기위해 방문한 인천 미추홀구 김정식 구청장을 박수로 환영한 관람객들이 진지한 모습으로 토론에 참여하고 있다. 영화공간 주안은 기초자치단체에서는 드물게 인천 미추홀구가 운영하고 있으며, 3년째 배리어프리 영화를 상영하고 있다. 주로 예술영화를 상영하는 이 영화관은 시민들의 품격을 높이는 문화충전소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2021053000284517097_1622302128_0015895388_20210531031402023.jpg?type=w430원본보기
인하대 배드민턴 선수단 권대봉 감독(앞줄 왼쪽 첫번째)과 최우석 정원영 이민서 노민우 오민규 이혁재 권형민 문준혁 선수가 29일 영화공간 주안에서 진행된 사단법인 꿈꾸는마을 주관 옆자리를 드립니다 프로그램을 마친뒤 서브코리아에서 후원한 배드민턴 가방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2021053000334417098_1622302425_0015895388_20210531031402035.jpg?type=w430원본보기
심현빈 영화공간 주안 관장이 29일 관객과의 대화시간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이야기손님은 모씨네사회적협동조합 대표 여백 감독과 정창교 직장내 장애인식개선강사가 참여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2021053102551318089_1622397314_0015895388_20210531031402040.jpg?type=w430원본보기
인천시 장애인 문화예술 인프라구축사업의 하나로 진행된 D.I.N(드림인난타) 단원 김경일씨가 29일 영화공간 주안에서 열린 관객과의 대화시간에 관객 중에서는 처음으로 마이크를 잡고 발언하고 있다. 영화공간 주안 제공
2021053102573418090_1622397455_0015895388_20210531031402062.jpg?type=w430원본보기
29일 영화공간 주안에서 실시된 옆자리를 드립니다 영화관람 행사 직후 관객과의 대화에서 정창교 직장내 장애인식 전문강사가 관객들의 질의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영화공간 주안 제공
2021053102595418091_1622397595_0015895388_20210531031402077.jpg?type=w430원본보기
29일 영화공간 주안에서 개최된 직장내 장애인식개선강의 시간에 맞춰 방문한 김정식 인천 미추홀구청장이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영화공간 주안 제공
2021053103030118092_1622397781_0015895388_20210531031402085.jpg?type=w430원본보기
김정식 인천 미추홀구청장이 29일 영화공간 주안에서 열린 사단법인 꿈꾸는마을 주관 옆자리를 드립니다 행사 참가자들과 하트모양을 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화공간 주안 제공
2021053103044618093_1622397886_0015895388_20210531031402101.jpg?type=w430원본보기
창작 어울림페스티벌 공연에서 관악앙상블 단원으로 활동한 발달장애인 이수진씨가 29일 관객과의 대회시간에 마이크를 잡고 약 10분 동안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영화공간 주안 제공
2021053103065818094_1622398018_0015895388_20210531031402114.jpg?type=w430원본보기
영화공간 주안 심현빈 관장이 29일 옆자리를 드립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관객들에게 3년째 배리어프리영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하자 관객들이 아낌없는 박수로 화답하고 있다. 영화공간 주안 제공
2021053103093718095_1622398178_0015895388_20210531031402126.jpg?type=w430원본보기
초등학교 저학년때 집앞 교통사고를 당해 한때 식물인간 상태에서 깨어난 뒤 장애를 갖고 살게된 신예지씨가 29일 영화공간 주안에서 개최된 관객과의 대화 시간에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영화공간 주안 제공

배리어프리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는 시청각장애를 가진 소녀와 헬렌켈러의 설리번 선생 같은 역할을 담당한 남자주인공 진구(재식 역)의 변화과정을 섬세하게 그려낸 영화다.

이 영화 관람은 29일 인천 미추홀구 주안지역에 위치한 영화공간 주안 3관에서 사단법인 꿈꾸는마을 주관으로 장애청년 10명과 인솔자로 나선 장애인 부모 3명이 참여하고, 인하대 배드민턴선수단(감독 권대봉)과 영화공간 주안의 영화동아리에서 10명의 짝꿍이 일대일로 참여하는 옆자리를 드립니다 프로젝트로 기획됐다.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이사장 이수성 전 국무총리)가 주최하고 인하대배드민턴선수단과 서브코리아의 후원했다. 영화관람에 앞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직장내 장애인식개선강사인 정창교 국민엔젤스앙상블 단장이 장애인복지의 꽃인 고용이 이뤄지기위해서는 사업주와 종사자들이 장애인을 직장인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생각의 변화가 중요하다는 점을 1시간 가량 강의를 통해 설명했다.

이날 관객으로 참여한 빛나누리 장애인문화예술 차임연주 동아리 소속 이수진(28·여)씨는 “장애인으로 살면서 어려움이 적지 않지만 영화 속에서 시청각장애를 갖고 있는 어린 주인공이 말을 하기위해 부르짖는 모습을 보고 눈물이 났다”며 “처음에는 불편한 관계였던 두 주인공이 영화가 진행되면서 좋은 관계로 발전하는 것을 보고 마음이 따뜻해졌다”고 말했다.
인하대 배드민턴 선수들은 “평소 장애를 가진 시민들을 만날 기회가 없었는데 4시간동안 같은 공간에서 장애인식강의도 듣고, 큰 화면을 통해 나오는 영화도 보면서 공감하는 바가 많았다”고 말했다.

권대봉감독은 “시청각장애에 대해 처음 알았다”면서 “들리기는 할까 보이기는 할까 마음 졸이면서 장애소녀와 남자주인공이 어떻게 친해질 수 있을까 상상이 안됐는데, 모두가 함께 울었던 그 대목에 가서야 조금 알 수 있었다”고 했다.

관객과의 대화에서도 많은 이야기가 쏟아졌다. 심현빈 관장은 “이번처럼 관객들이 울고 웃으며 모두가 편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쏟아놓은 적은 일찌기 없었다”며 “발달장애인의 특성을 알지 못한 상태에서 옆자리의 장애친구가 장애인인줄 몰랐다고 말한 인하대 배드민턴선수에게 발달장애인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었던 것도 옆자리를 드립니다 기획을 진행하면서 알게 된 새로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인 모씨네사회적협동조합 여백 대표는 “헬렌켈러를 뒤에서 안아서 춤을 추는 댄서에게 댄서의 몸을 통해 진동을 느낀 헬렌켈러가 한 말은 새로운 경험이 아니라 머리속에 상상하고 그렸던 그대로여서 좋았다는 것이었다”며 “마음까지도 장벽을 없애야 진정한 배리어프리 영화의 진면목을 만날 수 있다는 심현빈 관장의 말에 동의한다”고 언급했다. 여 감독은 “말한마디 표현하기 힘든 시청각장애 소녀의 연기에 몰입한 어린 주인공의 연기가 압권”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사)꿈꾸는마을은 오는 6월 19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같은 장소에서 만들기체험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꿈꾸는 마을 로고
인천 중구 흰바위로 41 영종에어포트 304호 / 전화:032.751.1823
Copyright (c) 2018 YEONGJONG ART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 농협은행 301-5222-8366-01 사단법인 꿈꾸는 마을)
후원하러 가기